HOME 즐겨찾기+ 로그인 | 회원가입 | 자유게시판
HEADLINE NEWS   |   SOCIETY NEWS   |   ECONOMY NEWS   |   PEOPLE NEWS   |   HEALTH NEWS   |   CULTURE NEWS   |   여성CEO   |   남성CEO
Home > PEOPLE NEWS
‘진단이 우선이다’ 한의학의 모든 것

분당 한마음한의원 이길준 원장 | 2015년 01월호 전체기사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앉아서 근무하는 시간이 많은 사무직 종사자들은 흔히 목과 어깨, 허리 등에 통증을 호소하곤 한다. 때문에 척추질환이나 관절질환으로 수술을 하는 사람들의 빈도도 높다. 하지만 모든 질병의 답이 수술만은 아니다. 증상과 상태에 따라 다양한 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이처럼 증상과 진단을 우선시 하는 것이 바로 한의학이다.
하지만 양방 병원에 익숙한 사람들은 보통 한의학에 대한 여러 가지 잘못된 인식들을 갖고 있다. 분당 한마음한의원 이길준 원장을 찾아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한의학에 대해 오해하고 있는 것은 무엇이며 또 진실은 무엇인지를 들어봤다.
 
사진_분당 한마음한의원 이길준 원장.JPG
▲사진_분당 한마음한의원 이길준 원장
 
Q. 한마음한의원 소개 부탁드립니다.
A. 한마음한의원은 통증클리닉 전문 한의원으로 척추질환과 관절질환 위주의 진료 및 치료를 하고 있습니다. 쉽게 정형외과와 비슷하다고 볼 수 있죠. 분당은 오피스 밀집지역이라 환자 대부분이 사무직에 종사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리고 제가 한방재활의학 전공이라 다른 분야보다 근골격계 통증질환에 관심을 갖고 더욱 열심히 치료 및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자신 없는 분야의 환자들은 다른 한의원을 소개하기도 합니다.
 
Q. 한방재활의학과는 어떤 전공과인가요?
A. 한방재활의학과는 1983년에 창립된 대한한방물리요법학회에 근간을 두고 95년에 한방재활의학과학회로 명칭이 변경 되었습니다. 대학병원이 활성화되던 90년대부터 한방재활의학과 전공수련의를 양성하면서 한방재활의학과가 하나의 독립된 전공과로 인정받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9회 한방재활의학과 졸업생이고, 올해 15회 한방재활의학과 전문의가 배출됩니다. 한방재활의학은 근골격계통의 통증성 질환, 재활치료를 필요로 하는 마비성 질환, 그 외 한의학적 양생, 식이요법, 비만 등 다양한 치료방법이 필요한 질환에 대해 삶의 불균형을 바로 잡고 자연 치유력을 증대 시키는 학문입니다.
 
Q. 한방과 양방의 가장 큰 차이는 무엇인가요?
A. 한방 병원과 양방 병원 치료의 차이는 무엇보다 치료에 쓰이는 약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병원에서 쓰이는 약은 화학약품이라 개인적인 체질이나 특성에 맞춘 약이 될 수 없죠. 물론 부작용도 따를 수 있고요. 아무리 효과가 좋아도 부작용이 얼마나 따르느냐에 따라 좋은 치료냐 아니냐가 나뉘는 것 같습니다.
 
Q. 치료약에 대해 말씀을 해주셨는데, 아무래도 한의원에 대한 인식 중 하나는 값비싼 한약 때문에 한의원 진료는 비싸다고 생각하게 됩니다. 어떻게 생각하세요?
A. 한의원 치료가 상대적으로 고비용이라고 생각하는 이유는 아무래도 한약 때문이겠죠. 하지만 한약은 약재 가격 자체가 고가입니다. 황기, 인삼, 녹용 등 한약 약재는 재배를 합니다. 계절마다 혹은 지역마다 자라는 환경과 시기에 따라 약초를 채집해야 하고요. 그러니 당연히 병원 약에 비해 가격이 비쌀 수밖에요. 일반적인 공장에서 만들어내는 화학약품과는 가격을 비교할 수가 없어요. 하지만 무조건 비싸다고만 할 수는 없습니다. 2012년 4월부터 한약규격화 제도에 의해 식약청의 관리감독이 이루어진 약재만을 사용하고 있는데 아이러니하게도 약재 값은 매년 오르는데 전국 한의원의 한약 값은 제가 알기론 수십 년째 동결입니다.
 
Q.한의학의 치료법 중 대표적인 것이 침과 뜸인데, 병원 치료에 비해 체계적이거나 전문적이지 못하다는 인식도 더러 있습니다.
A. 일례로 어떤 사람이 같은 증상으로 A한의원에 가서는 어디에 침을 맞았는데 B한의원에서는 다른 부위에 침을 맞았다며 잘못된 치료를 받은 것이 아닌가 불안해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침법은 정말 다양합니다. 경락학적 접근인지 근육학적 접근인지 등에 따른 접근법의 차이는 물론 사암침법인지, 동시침법인지, 사상체질 침법인지, 팔체질 침법인지 등 침법 또한 다양합니다. 이렇게 침 치료는 접근법과 종류만 해도 여러 가지인 만큼 상당히 체계적인 이론을 토대로 합니다. 하지만 한의사라고 해서 이 침법을 전부다 전문적으로 행할 수는 없습니다. 질병과 증상에 따라 또 사람에 따라 효과가 좋은 침법도 다를 수 있겠죠. 그러니 한의원마다 침법은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환자는 자신에게 맞는 한의원을 찾으면 되는 것이고요.
 
Q. 한마음한의원이 척추질환 전문이니 척추질환 치료에 있어서 양방 병원과의 차이를 묻고 싶습니다. 보통 병원에서는 간단한 시술이나 수술로 척추질환을 치료하곤 하는데 한의원 선생님의 견해가 궁금합니다.
A.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사람은 누구나 일생을 살면서 한번쯤은 목이나 허리 통증을 앓게 됩니다. 80% 정도 되죠. 그리고 대부분의 통증은 6주 이내로 자연 소실합니다. 또한 수술 치료를 필요로 하는 환자는 1% 미만이며 99% 이상의 환자가 비수술 치료 혹은 별다른 치료 없이 나을 수 있습니다. 즉, 무조건 수술이 답이 아니라 환자가 어떤 증상을 호소하며 또 그에 따른 진단을 어떻게 내리느냐에 따라 치료의 여부가 갈린다는 것입니다.
 
Q. 마지막으로 의료인으로서 갖고 있는 철학과 소신이 있다면 말씀해주세요.
A. 특별한 것은 없습니다. 제 큰형이 정형외과 의사인데요, 강남에서 꽤 유명한 병원의 어깨 전문으로 일하고 있어요. 저희 둘 다 의사다 보니 늘 하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참된 의료와 참된 의사가 무엇인가에 대한 이야기예요. 참된 의사의 마음가짐은 개인적으로 치료에 욕심을 내는 것 보다 환자에게 올바른 방향을 제시해 주는 거라고 생각해요. 쉽게 말해 과잉진료를 하지 않는 것이죠. 아무리 작은 질환이라도 치료법은 여러 가지입니다. 하지만 환자는 모르죠. 모르기 때문에 과잉진료가 발생하는 것입니다. 의사는 환자에게 이 질환과 증상을 치료하는 데에 있어 가장 올바른 방향이 무엇인지 설명해 줄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NEWS CHANNEL 뉴스채널 - 정차원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hanelcw@newsch.kr

copyrightⓒ뉴스채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 최신 등록 NEWS
- 달콤한 케이크, 이제는 직접 만들어 보자. ‘보니보... / 케이크 공방 ‘보니보니베이킹스튜디오’ 피아름 대표
- 똑똑한 운동법으로 건강과 즐거움을 모두 누리자. ‘... / 필라테스 & PT 스튜디오 ‘유즈웰’ 신지혜 원장.
- 취미로 만나는 스윙 댄스의 새로운 발견, ‘스윙스캔... / 스윙댄스 동호회 ‘스윙스캔들’ 홍이레 운영장
- 자유로운 청춘의 시선을 추구하는 박영준 포토그래... / 남성패션 코디 어플리케이션 ‘맵씨(MAPSSI)’ 박영준 포토그래퍼를 만나다.
- 꽃으로 세상을 디자인 하다, 플로리스트 / 향기로운 일상을 선물하는 플로리스트 “성스런”을 만나다
- BOWIE FLOWERS의 ‘이재화’ 대표를 만나다. / 영국 런던의 꽃 스타일 ‘보위플라워즈’
- 소중한 날엔 의미 있는 케이크를 선물하세요! / 떡 케이크, 앙금 플라워 데코 전문가 김보선을 만나다.
- ‘커피만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을 위한 커피 가이... / 홍대 ‘몬스터케이브’ 백승일 바리스타
- 결코 녹지 않는 이카루스의 날개, DJ티거 & 지오바니 / DJ & 프로듀서, 소울파파디제이의 DJ티거 & 지오바니를 만나다.
- 감각적인 플라워 스쿨을 만나다. ‘문릿가든’ / 플로리스트 전문 양성기관 ‘문릿가든’의 최문정 대표
* 많이본 NEWS
취미로 만나는 스윙 댄스의 새로운 발...
자유로운 청춘의 시선을 추구하는 박영...
발레 교육의 새로운 시각, ‘발레유학...
BOWIE FLOWERS의 ‘이재화’ 대표를 만나다
꽃으로 세상을 디자인 하다, 플로리스...
결코 녹지 않는 이카루스의 날개, DJ티...
감각적인 플라워 스쿨을 만나다. ‘문...
건강한 미래를 위해 내 몸에 투자하자, ...
건강과 아름다움을 위해서는 체형교정...
국제 커플의 진짜 모습을 만화로 엿보...
달콤한 케이크, 이제는 직접 ...
취미로 만나는 스윙 댄스의 새...
꽃으로 세상을 디자인 하다, ...
BOWIE FLOWERS의 ‘이재화’ 대표...
소중한 날엔 의미 있는 케이크...


회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문의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자유게시판 TOP▲
상호: 뉴스채널 | 주소: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경수대로 301 성림빌딩 3층| Tel: 031)225-7437 | Fax: 031)239-0993 | 사업자등록번호: 경기 아 50927
발행인 : 오효석 | E-mail: ohs@newsch.kr

Copyright ⓒ http://www.newsch.kr. All rights reserved.